hyeonsig notes

자기계발

8개 발견

멘토링(mentoring)은 경험과 지식이 풍부한 사람이 구성원을 1대1로 전담해 지도·조언하면서 실력과 잠재력을 개발시키는 것을 말합니다. 이때, 조언자의 역할을 하는 사람을 멘토(Mentor)라 하고, 조언을 받는 사람을 멘티(Mentee)라고 합니다[각주:1].


오늘 여러분께 소개하는 <나를 만나는 스무 살 철학>은 여러분의 인생에서 훌륭한 멘토 역할을 할 수 있는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어떤 고민이 있을 때, 이 책을 통해 바로 답을 얻을 순 없습니다. 하지만 이 책에서 얻은 지식으로 그 문제를 해결할 수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솔직히 말씀드려 이 책의 내용은 쉽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책을 읽음으로써 얻는 지식보다 자신이 직접 경험하고 체득해서 얻어야 하는 부분이 더 많다고 보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필자의 판단으로 읽을 때마다 새로운 느낌을 받을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원래 책이란 것이 상황에 따라 얻는 지식이 다른 법인데, 이 책은 읽으면 읽을 수록 연륜이 많으면 많을 수록 더 큰 가르침을 얻을 것입니다. 따라서 제목과는 달리 20대 뿐만 아니라 나이에 관계없이 많은 분들께서 읽고,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The Book INSIDE

[제목] 나를 만나는 스무살 철학

[평점] ★★★★☆


[저자] 김보일

[링크] http://goo.gl/H6t7U | http://goo.gl/bAsJk


예담 | 2010-02-04

반양장본 | 276쪽 | 206*153mm | ISBN(13) : 9788959134298


김보일

가르치기와 책 읽기, 달리기와 맥주 마시기를 버릇처럼 반복하는 교사이다. 1,000권의 시집을 읽기로 작정한 대학 시절의 독서는 몽테뉴와 밀란 쿤데라, 폴 오스터, 급기야는 진화심리학과 뇌과학으로까지 갈피 없이 번졌다. 그는 즐거움을 따라가는 독서야말로 최고의 독서라고 생각한다. 문학, 인문, 사회, 과학, 예술 등 분야를 가리지 않는 풍부한 독서 경험을 바탕으로 리더스가이드(readersguide.co.kr)에 연재한 독서 후기를 모아 <나는 상식이 불편하다>라는 책을 엮기도 했다. 고등학교에서 국어와 논술을 가르치고 있기도 한 그는 <한국의 교양을 읽는다 2-과학편>, <책꽂이 속에 숨어 있는 논술(공저)>, <국어 선생님의 과학으로 세상 읽기>, <생각의 스위치를 켜라-14살 철학 소년>을 비롯하여 <인문학으로 과학 읽기>, <14살 인생 멘토> 등의 책을 펴내기도 했다. 한국출판인회의 ‘이 달의 책’ 선정위원을 지낸 바 있으며, 청소년출판협의회 자문위원, 독서대학 르네21 기획위원 등 책과 관련한 다양한 일을 하고 있다.


본 절에서 소개되는 정보는 도서 <나를 만나는 스무살 철학>과 Daum 책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활용했습니다.


나를 만나는 스무 살의 철학

<나를 만나는 스무 살의 철학>에는 인생을 살아가는 데 있어 필요한 대부분의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평소에 가까이 두고 지속적으로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굉장히 마음에 드는 책입니다. 

철학(哲學)은 인간과 세계에 대한 근본 원리와 삶의 본질 따위를 연구하는 학문[각주:2]입니다. 저는 철학이란 학문을 매우 좋아했습니다. 왜냐하면, 다양한 지식을 쌓을 수 있는 학문이라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현실적인 벽에 부딪혀 철학을 전공으로 하지는 못했지만,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철학이란 학문에 대해 학습하고 싶습니다.


<나를 만나는 스무 살의 철학>을 통해서 여러 가지 상식과 지식을 습득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어떤 철학 교수님께 반한 것처럼 이 책의 저자 역시 풍부한 지식을 보유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독자에게 이 지식을 전달하는 필력(筆力)도 간결하면서도 뛰어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본적인 상식이 없으면 책을 보는데 어려움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 판단됩니다. 그럴 땐 책을 잠시 덮어놓고, 관련 정보를 찾으신 후 읽으시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나를 만나는 스무 살의 철학>은 다양한 생각을 하면서 읽어야 하는 책입니다. 그렇지 않다면, 시간만 버리고 남는 것이 별로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여유를 가지고, 차근차근 생각을 정리 하면서 읽는 다면 많은 것을 얻을 수 있는 귀한 서적이 될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20대 초반에게 메시지 하나를 전하고 싶습니다. 인생을 즐기세요 ~


천사마음의 인생 철학

20대는 인생에서 어떤 시간일까? 란 글에서 필자가 바라는 20대의 모습에 대해 기술한 적이 있습니다. 이 책을 읽고 필자의 인생철학이 무엇인가? 에 대한 고민을 해봤습니다만 안타깝게도 명확한 답을 얻지는 못했습니다. 왜냐하면, 많은 시간 생각을 해봐야 할 주제인데, 시간적인 여유도 없었고 아직 제 자신이 인생의 철학을 논할 정도로 성숙하지 못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제가 중요시하고자 하는 키워드 4가지를 선택해 봤습니다.


재미 · 도전 · 배려 · 경청


현재 시점에서 제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키워드입니다. 여러분은 필자와 비슷한가요? 다른가요? 위 키워드에 대한 이야기를 모두 하기엔 너무 많은 시간이 걸릴 것 같아 간략히 기술하겠습니다.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위 키워드에 대한 필자의 생각을 자세히 표현하는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필자가 생각하기에 인생은 재미있어야 한다는 것이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합니다. 인생이 재미없다면, 그 삶이 얼마나 불행하겠습니까? 이 때문에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이른 시간에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항상 긍정적인 사고와 마인드를 가지고, 끊임없이 자신을 발전시킬 수 있도록 모티브를 찾아야겠지요.


인생은 혼자서는 만들어 갈 수 없습니다. 물론 훌륭하고 능력이 뛰어난 사람들은 그런 분들이 계실지도 모르겠으나, 적어도 필자는 그런 사람들이 아니기에 다른 사람과 함께 어울려 서로 협력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상대방의 말을 경청하고, 배려한다면 훨씬 좋은 인간관계를 형성할 수 있겠지요.


한번 살아가는 인생에서 자신이 좋아하고 다른 사람에게 행복을 줄 수 있는 일을 찾는다면, 가장 행복한 삶이 아닐까요?


마치면서

모두(冒頭)에서 말씀드렸듯이 <나를 만나는 스무 살의 철학>은 스무 살 뿐만 아니라 다양한 계층에게 도움이 될 책입니다. 계층별로 얻는 것이 다르겠지만 한번 읽어보면,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는 시간을 갖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생각을 많이 하게 도와주는 것이 이 책이 가진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란 생각이 드네요.

  1. Daum 백과사전에서 제공하는 정보(http://goo.gl/6Dq37)입니다. [본문으로]
  2. Daum 사전에서 제공하는 정보(http://goo.gl/7WDFb)입니다. [본문으로]
DISQUS 로드 중…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hyeonsig notes - 천사마음

Carpe Diem~♥ 내일이 기대되는 사람이 되자.

최근에 게시된 글